Focus

‘공간정보 특성화대학’ 선정, 지리학과 학부 과정에 전문트랙 운영

2022-08-05 교육

지리학과 황철수 교수팀이 교육부와 국토부가 선정하는 ‘공간정보 특성화대학교’ 8개 대학에 포함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드론 등을 활용한 공간정보 분야의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

교육부·국토부 선정 ‘공간정보 특성화대학교’ 8개 대학에 지리학과 포함
지리학과 학부 과정에 전문트랙 도입, 도시 ‘시공간빅데이터’ 기반 객관적 의사결정 전문가 양성

경희가 교육부와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공간정보 특성화대학교’에 선정됐다. ‘공간정보 특성화대학 사업’은 정부가 미래 신산업 동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정보 분야의 인재양성을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황철수 지리학과 교수팀(이하 사업단)은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드론 등의 혁신과제를 통해 인재를 양성한다. 사업단은 3년간 약 45억 원을 지원받는다.

도시 시공간빅데이터 기반 객관적 의사결정의 중심 역할
사업단은 21세기 도시가 지향하는 스마트시티를 운영할 수 있는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세부 사업명은 ‘뉴노멀(New Normal) 위기 도시 공간과 도시민을 위한, 스마트공간 의사결정 융합인재양성’이다. △시공간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데이터 기반 도시관리 전문가 △포용도시·포용국토 관리 전문가 △도시의 기후환경 데이터 분석 등의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이번 사업은 다중 시공간 스케일에서 나타나는 뉴노멀 위기 현상에서 도시와 도시민의 생존과 번영을 위한 필연적 도전 과제라고 할 수 있다. 도시의 공간적 계층화가 심해지고 다양한 사회집단 간 갈등이 커지는 현대사회에서 도시의 시공간빅데이터에 기반한 객관적 의사결정의 필요성은 어느 때보다 커졌다. 기후위기도 도시구조를 바꾸고 있다. 기후는 자연지리에 속하지만, 기후위기를 제대로 연구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자연과학, 지리 등의 분야가 융합해야 한다. 경희가 지향하는 ‘융합교육’이 사업의 핵심이다.

융합교육 프로그램은 지리학과 학부 과정에 전문트랙으로 추가된다. 4학기에 걸친 ‘일반교육과정’, 3학기의 ‘전문교육과정’, 1학기의 ‘산학협력 실무중심 및 참여형 교육과정’ 등이 있다. 일반교육과정은 공간정보처리 기초교육, 융합역량교육, 데이터분석기초교육으로 구성되며, 기초적으로 갖춰야 할 공간정보에 대한 이해와 빅데이터 활용 등 필수 역량 함양에 중점을 둔다. 전문교육과정에서는 시공간빅데이터 분석과 공간정보분석 기술에 기초한 도시문제 해결 전문가 등을 양성하기 위해 특성화된 전문 지식을 배울 수 있다.

산학협력 참여형 교육과정은 융합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현장실습, 독립연구, 캡스톤디자인 등을 통해 실제 현실 문제를 접하고 융합·창의적 사고를 바탕으로 직접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경험을 하도록 한다. 황 교수는 “21세기 도시가 직면한 지속가능성 해결을 위한 스마트공간 의사결정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학부에 새로운 교육과정을 도입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이론 지식과 함께 실무 능력을 고루 갖춘 인재가 양성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황 교수는 “경희대 지리학과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머신러닝, 가상현실(VR) 등을 동원하는 첨단학과로 발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경희 교육이 지향하는 ‘융합교육’, 지리학과에서 선행
4차 산업혁명의 가장 핵심인 ‘빅데이터’ 중 ‘공간정보’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많이 활용된다.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 시대가 오려면 공간정보 연구가 필수적이다. 현재 수준을 넘어서 지도의 정확도와 해상도가 10배 이상 고정밀화 돼야 한다. 이에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메타버스(Metaverse) 등이 기술 요소로 접목된다.

사업단은 기술 자체를 연마하기도 하고, 기술을 통해 공간정보 콘텐츠도 개발한다. 사업단이 개발한 콘텐츠로는 드론 촬영으로 만든 경희대 캠퍼스 3차원 디지털 모형이 대표적이다. 사업단은 이 모형 안에서 거리뷰까지 가상세계에 융합할 계획이다. 대학원 과정에서 진행하는 모형 개발 과정 등이 학부 수업으로 확장된 셈이다. 황 교수는 “경희 교육이 지향하는 부분을 사업을 통해 지리학과가 가장 모범적이고 선행적으로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문성 강화한 교육 통해 우수한 취업률 및 취업의 질, 두 마리 토끼 잡을 계획
지리학과는 교육부 ‘대학 특성화 사업(CK)’ 선정을 계기로 2014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 5년간 시공간빅데이터 융합교육을 도입하는 등 전체적인 교육과정을 개편한 바 있다. 이 덕분에 전문트랙을 이수한 학생들은 취업의 질이 높아진 것을 경험했다. 사업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관련 분야를 더 고도화 및 전문화할 예정이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우수한 교원을 추가로 임용하고, 지리학과 학생들을 4차산업에 적합한 인재로 길러낼 계획이다.

사업단은 이번 사업을 도약의 기회로 삼아 3년 후 규모를 더 키워나갈 계획이다. 황 교수는 “이번 사업은 3년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시작에 불과하다”라며 “향후 유사 사업에도 참여해 지리학과의 전문성을 더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지표를 통해 경희대 지리학과가 국내에서 가장 우수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이제는 국내를 넘어 아시아에서 영향력을 펼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글 손은주 eve@khu.ac.kr
사진 정병성 pr@khu.ac.kr

ⓒ 경희대학교 커뮤니케이션센터 communication@khu.ac.kr

  • 많이 본 기사

    • 경희 연구력으로 환경과 사람...

      경희 연구력으로 환경과 사람 위하는 환경기술 ...

      2022-08-01

      More
    • 다시 시작된 일상, 우리는 ...

      다시 시작된 일상, 우리는 경희롭게!

      2022-08-03

      More
  • 멀티미디어

    • 3년 만에 열린 대동제

      3년 만에 열린 대동제

      2022-06-03

      More
    • 다시 북적인 학생식당

      다시 북적인 학생식당

      2022-05-20

      More
  • 신간

    • 메타버스의 미래, 초실감 기...

      메타버스의 미래, 초실감 기술

      2022-07-14

      More

      오감 만족 XR 기술이 펼치는 새로운 세상 메타버스의 미래, 초실감 기술 ...

    • 과학기술 문명에 대한 성찰

      과학기술 문명에 대한 성찰

      2022-06-20

      More

      문명연구 총서 3과학기술 문명에 대한 성찰 Reflections on Scie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