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HOME > 대학 > 경희정신

경희정신

경희정신 사진

경희는 창학 이래 ‘학술과 평화’의 학풍과 전통을 이어왔다. 학술의 권위를 세우고 창조적인 학문세계를 이뤘다. 학술과 실천의 결합으로 평화로운 인류사회에 기여하는 대학을 추구해왔다. 개교 60주년을 전후해 경희는 학술과 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다양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학문의 탁월성을 실현하고 석학, 대가, 거장의 길을 제시하고 있다. 더 나은 인간, 더 나은 세계를 위한 공적 실천의 장으로서 대학의 ‘지구적 존엄’을 구현하고 있다.

경희는 학술과 평화의 전통을 계승하며 21세기를 이끌어갈 ‘대학다운 미래대학’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대학다운 미래대학은 이론과 현실, 학술과 실천, 과거와 미래, 지역과 지구를 창조적으로 연계한다. 경계와 차별을 넘어 차이의 공존을 실현하며 ‘지구공동사회’를 건설한다. 대학다운 미래대학 건설의 핵심가치는 학문의 권위 재건, 소통의 학문세계, 화합과 창조의 미래사회이다.

교육과 연구의 수월성으로 학문의 권위를 정립할 때 대학은 대학다워진다. 경희는 분과 학문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학문 분야 간 창조적 융합을 통해 학문세계의 자긍심을 회복하려고 한다. 학문의 대상과 대학의 실천 공간이 확장되고 있다. 학문세계의 소통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경희는 학문과 학문, 학문과 현실의 진정한 소통을 실현함으로써 미래대학의 공적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 화합과 창조만이 지구공동사회를 만들 수 있다. 화합과 창조는 배려와 존중, 나눔과 섬김의 문화를 세우는 바탕이다. 경희는 경계를 허물고 차이를 인정하며 다양성이 생동하는 미래사회를 열 것이다.

미래대학을 향한 경희의 여정은 역동적이다. 후마니타스칼리지, 지구사회봉사단(GSC), 자율운영, 미래협약과 미래전략, 학술진흥 2020, 캠퍼스 종합개발사업 Space 21 등, 세계적인 미래대학을 만들기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경이로운 경희의 길, 함께 꿈꾸고 만들어갈 경희의 역사다.


Quick Menu